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알아보는 은혜, 요 3:22-36

박상희 2020.01.10 07:25 조회 수 : 10

광야에 외지치는 자의 소리로 왔다고 외치신 침례요한 자신이 직접 침례를 베풀어 주신 그 선생님이신 예수그리스도께서 지금 요단강가에서 사람들에게 침례를 베푸시니 침례요한에게 와서 침례를 받고 말씀을 듣고 은혜를 빋았던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께로 모여든다는 사실을 침례요한의 제자들이 침례요한에게 전한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되면 보통 사람들은 경쟁심과 시기심이 올라오게 되어 자기 보다 뛰어난 사람의 등장이 반갑지가 않게 여겨지고 그 사람을 향한 미움이 싹이 트게 되는데 그런 소식을 들었던 침례요한은 당시에 예수 그리스도가 등장하며 자신에게 찿아온 위기를 그의 제자들과 앞으로 어떻게 위기를 대처를 할까 하며 대책회의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었지만 침례요한은 그런 분위기로 찿아온 예수님의 등장에 오늘 본문에서 그의 제자들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향하여 시기심과 질투심으로 반응하지 않았다.

 

" 내가 말한 바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요 그의 앞에 보내심을 받은 자라고 증언할 자는 너희니라 "

 

이런 말을 그의 제자들에게 한 것은 내가 평상시에 너희들에게 앞으로 오실 메시야에 대해 예고 했듯이 내가 이야기 한 그 메시야가 이 예수 그리스도이시다. 나는 그분을 앞서 그 분의 길을 예비하고 준비한 사람이라는 것을 내가 너희들에게 가르쳤었다. 너희들이 보는 바와 같이 지금 예수님께 사람들이 몰려 가는 것에 대해 이상히 여기지 말고 경쟁심을 일으키는 말을 하지 마라. 이렇게 되는 것을 위해 내가 먼저 그 분보다 와서 그 분의 사역의 길을 준비를 하였기에 너희들이 이 현상을 아멘으로 받아들이고 사람들에게 그렇게 하라고 말을 해 주어야 한다. 앞으로 나의 길은 이렇게 그 분의 길을 준비하고 예비하는 자로 살아가야 한다고 하는 고백의 말을 이렇게 하며 자신의 마음을 알려 주고 있다.

 

"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하니라 "

 

침례요한이 이런 고백을 한 다음에 이어서 하는 말이 예수님은 위로 부터 오신 분이시고 침례요한은 땅에서 난 자라는 것을 말하면서 위로 부터 오는 자는 하늘에서 친히 보고 들은 것을 말을 하시는데 그 말을 받는자가 없다고 개탄을 하며 이어서 땅에 속한 침례요한 자신이 하는 말은 땅에 속한 것을 말을 한다는 것을 말씀을 한다. 예수님과 침례요한의 차이를 분명히 밝히고 있다. 침례요한의 이런 말씀의 취지는 너희들이 보고 들을때 침례요한의 말씀이 대단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내가 이야기 하는 것은 그 분이 말하는 것의 그림자도 안되는 것이다. 예수님은 하늘에 속한 분이시고 하나님이 보낸 분이시라 예수님 자신이 하늘에 계셔서 직접 보고 들은 것을 증언읗 하고 있기에 그 분의 말이 하늘의 진실이고 내가 말하는 것은 그림자도 안된다. 나는 땅에 속하여 땅 에서 난 자 이므로 나는 위로 부터 오신 예수님과 비교의 대상이 될 수가 없다. 그 분이 말씀하시는 것이 진리이시고 나는 그 분의 그림자도 안되는 것이다.

 

 예수님 보다 먼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알려진 전국구 목회자인 침례요한은 당시 갈릴리 목수 출신이시고 사람들에게 알려지지도 않은 무명의 목수가 어느날 혜성 같이 등장한 예수님께 길 을 비킨다. 침례요한이 예수님을 알아보고 길을 비킨 것은 침례요한이 스스로 자신의 자리를 지킨 것이다. 한 마디로 하나님의 뜻을 알고 예수님을 인간으로 보지 않고 하나님이 보낸 독생자로 알아본 것이다. 이런 침례요한과 같은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성경안에 Sample로 등장하는 인물들이 있다.

 

침례요한과 같은 사람들이 다윗을 알아본 요나단과 사도바울의 길을 준비해 준 바나바 같은 사람이고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다윗을 왕으로 세우려는 하나님의 뜻을 자신의 왕권으로 꺾은 사울왕이고 사도바울을 죽이지 않으면 먹지도 않겠다는 40인의 결사대와 같은 사람들이 침례요한의 길과 정반대의 길을 걸었던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을 통해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내가 세우려는 사람과 내가 보낸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면 너희들이 그렇게 하나님을 믿는다고 제사를 드리고 제물을 가져오고 금식기도를 하며 내 앞에 나와 울부짖는 모든 것들이 하나님을 대적하는데 쓰임을 받는 것이라는 것을 메세지로 나에게 경각심으로 일깨우며 말씀하신다.

 

내가 영적으로 깨어있지 못해 하나님께서 나에게 보내신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고 내 생각대로 생각하고 판단하여 알아보지 못하고 하나님의 사람들을 대할때 ( Mistreatment ) 나는 하나남을 대적하는 자리에 앉을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하신다. 하나님은 나에게 사람을 붙혀 주시고 연결시켜 주시고 영혼들을 맡기신다. 그런 하나님의 부탁을 내가 영적인 감각이 없이 행동하지 않고 나를 깨우시려고 보내신 영적인 사람들을 통해 내게 영적으로 성장하는 영적인 멘토들을 인간적인 눈으로 판단으로 저버리지 않도록 다시 한번 깨닫게 하신다.

 

당시에 예수님을 못 알아보고 예수님이 말씀하신 말씀을 듣지 못한 수 많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보며 침례요한은 이렇게 말씀하시며 예수님의 말씀에 왜 귀를 기울여야 하는지 그렇게 귀 기울이지 않으면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알려 주시는 침례요한의 경고성 말씀이시다.

 

" 하나님이 보내신 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하나니 이는 하나님의 성령을 힌량없이 주심이라 "

 

" 아들을 믿는 자에게는 영생이 있고 아들에게 순종하지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위에 머물러 있느니라 "

 

당시에 예수님을 몰라보고 알아보지 못해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말씀을 받아들이지 못하면 하나님이 주실 성령을 받지 못할 뿐만 아니라 결국에는 구원을 받지 못하고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한다는 것을 말씀하고 계신다. 하나님이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는 너무나 초라하게 보이신 분이셨다. 세상적인 눈으로 판단으로 그 분이 하나님이 보낸 메시야로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셨었다. 당시에 참 하나님이셨던 예수 그리스도를 알아보는 것이 쉽지 않았었다. 그것을 알아본 사람들은 대부분 당시 세상적으로 많이 부족한 사람들이었고 결핍이 된 사람들과 유대사회에서 버림 받고 인정 받지 못한 사람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참 메시야로 그들의 구원자로 알아보았다. 그렇게 예수 그리스도를 알아본 사람들을 향해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 믿음이 있도다 "

" 믿음이 있는 자여 "

" 네 믿음이 크도다 "

" 네 믿음대로 될 지어다 "

 

오늘도 알아보는 데서 부터 믿음이 출발하는 것이 틀리지 않는다. 나의 영적인 눈과 귀가 닫히지 않도록 늘 내 마음에 은혜의 단비를 주셔서 강팍한 마음이 아니라 부드러운 마음으로 말씀으로 채워진 준비된 마음으로 하나님이 보내신 사람들을 알아보는 눈을 주시고 아버지의 마음을 헤아리는 자가 되게 하시고 아버지의 마음을 담아 하나님 나라를 이루어 드리는데 사용되어 지도록 오늘 본문에 등장하는 침례요한의 겸손한 마음처럼 그런 마음으로 내가 매일 살아가는 은혜가 있기를 간구하게 하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Q.T 가이드 디딤돌 2017.06.01 872
공지 Q.T란 무엇인가? 디딤돌 2017.06.01 237
180 예수님의 자증적 설교, 요 5:19-29 박상희 2020.01.18 2
» 알아보는 은혜, 요 3:22-36 박상희 2020.01.10 10
178 예루살렘 성전에 대한 예수님의 책망, 요 2:13-25 박상희 2020.01.08 5
177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 요 1: 19-28 박상희 2020.01.03 6
176 말씀, 하나님, 예수 그리스도, 생명 그리고 빛, 요 1:1-13 박상희 2020.01.01 6
175 쇠사슬에 매인 사신, 엡 6:18-24 박상희 2019.12.31 5
174 하나님의 전신갑주, 엡 6:10-17 박상희 2019.12.30 5
173 어둠의 일과 빛의 열매, 엡 5:1-21 박상희 2019.12.27 7
172 옛 사람과 새 사람, 엡 4:17-32 박상희 2019.12.26 4
171 동방박사들과 헤롯 왕, 마 2:1-12 박상희 2019.12.25 6
170 본질상 진노의 자녀가 받은 은혜, 엡 2:1-10 박상희 2019.12.13 5
169 때가 찬 경륜을 깨닫는 하늘의 신령한 복, 엡 1:1-14 박상희 2019.12.12 3
168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계 22:1-21 박상희 2019.12.10 4
167 무너졌도다 무너졌도다 큰 성 바벨론이여 !! 계 18:1-24 [1] 박상희 2019.12.03 15
166 음녀와 큰 성 바벨론, 계 17:1-18 박상희 2019.11.30 13
165 일곱대접 심판속에 있는 하나님의 마음, 계 16:1-21 박상희 2019.11.29 14
164 하늘의 증거 장막, 계 15:1-8 박상희 2019.11.28 27
163 주 안에서 죽는 자들은 복이 있도다, 계 14:1-20 박상희 2019.11.26 15
162 두 짐승과 666, 계 13:1-18 박상희 2019.11.23 9
161 144,400 의 경배와 찬양, 계 7:1-17 박상희 2019.11.16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