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오늘 본문에 등장하는 두 인물이 있다.

하나는 당시 동네에서 유력한 신분인 회당장인 야이로이고 다른 한 사람은 열두 해 동안 혈루증을 앓고 있는 여인이 등장을 한다.

 

둘 다 남들에게 말 못하는 치명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다.

 

회당장 야이로는 자기 딸이 지금 죽어 가고 있는 처지에 있었던 사람이고 혈루증을 앓고 있는 여인은 자기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용 하다는 의사를 찿아 다니며 자기 병을 고치려 자기 전 재산을 다 써 보았는데도 병 도 못 고치고 병 때문에 자기 전 재산을 날린 사람이다.

 

어느날 두 사람 에게 민들레 홀씨 처럼 찿아온 예수의 소문을 듣게 된다. 그리고 두 사람은 모두 예수님이 자기 마을에 나타난 소식을 듣고 모두 나간다. 먼저 회당장 야이로는 예수를 보고 예수의 발 아래 엎드리고 예수께 간청을 한다. " 내 어린 딸이 죽게 되었으니 오셔서 그 위에 손을 얹으사 그로 구원을 얻게 하소서 " 라고 고백을 한다.

 

열두 해를 혈루증을 앓는 여인은 예수의 소문을 듣고  " 내가 그의 옷에만 손을 대어도 구원을 받으리라 생각함일러라 " 고 하며 무리 가운데 끼어 뒤로 와서 예수님의 겉옷에 손을 대었다.

 

이 혈루증을 잃는 여인이 예수님의 옷에 손을 대는 순간 여인은 자기 안에 혈루의 근원이 말라 병이 나은 줄을 알았다. 여인은 사람들이 많이 모여든 현장에서 주님의 겉옷을 꽉 잡을 수도 없었던 상황이었지만 단순히 저 예수님의 옷만 만져도 스치기만 해도 내 병이 나을 것 같은 생각과 믿음으로 주님의 겉옷에 손을 댄것이다. 이 행위를 예수님이 알고서 이렇게 평가를 하시고 여인을 축복을 하신다.

 

" 예수 께서 이르시되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할지어다! "  

 

지금 여인이 한 것은 예수의 소문을 듣고 옷자락 이라도 만지면 자기의 병이 고침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그렇게 한 행위를 믿음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다. 지금 여인이 예수님 앞에서 우리들이 말하는 십자가 구원을 통한 영생 같은 고백을 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예수님을 알아보고 그 앞에 나간 행위를 믿음이라고 평가를 하고 계신다는 것에 메세지가 있는 것이다.

 

회당장 야이로의 고백속에도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이런 믿음이라는 정의가 있는 것이다. " 자기 딸에게 오셔서 손을 얹으시면 제 딸이 살아나게 되어 구원을 얻는다 "는 고백을 하는 것이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늘 본문에서 말씀하시는 믿음이라는 것이다..

 

 

예수님 당시에 예루살렘 성전을 중심으로 한 당시의 대제사장, 제사장, 바리새인 서기관들 같은 당시의 유대 최고의 종교 지도자들은 예수님을 배척을 하였고 심지어 죽이기 까지 모의를 하고 있는데 반해 갈릴리 허접한 동네에 사는 황무지에 버려져 세상에 밣히는 아무 소망이 없어 보이는 인생같은 사람들이 에수 그리스도를 알아보고 자기들의 구원자로 자기들 인생에서 해결 할수 없는 문제들을 당시의 세상의 스펙으로 별 볼일 없어 보이는 예수님께 가져오는 사람들을 향해 "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 고 선포를 하고 계신다.

 

알아본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설명하는 대목이다. 나는 그 동안 세상의 스펙으로 사람들을 평가를 많이 한 사람이었다. 영적인 눈이 가려져 하나님의 사람들을 알아보지 못하고 살았던 세월이 있었다. 하나님께서 영적으로 맺어준 사람들은 세상의 화려한 스펙으로 오지 않는다. 이것을 알아보는 눈과 마음이 우리가 말하는 영안이다. 이 영안이 다름 아닌 말씀에서 나온 다는 것을 깨달은지가 얼마 안된다.

 

세상을 살면서내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정말 내가 영적인 멘토나 영적인 가르침을 주는 사람들이 때로는 허접하게 내 주위에 나타날 떄가 아주 많이 있다. 그런 사람들을 내가 영적으로 알아보는 것이 은혜라는 것을 절실히 깨닫게 하셨다.

 

사도바울이 핍박을 받으며 여지저기 피해 다니며 복음을 전할때 만난 사람들 가운데 이런 영적 분별력을 가진 사람들이 있었다.

 

브리스길라와 아굴라 부부, 데살로니가 사람 아리스다고, 바울을 경계할 당시 초대교회의 리더로 이끌어 주었던 구브로 출신 바나바, 끝 까지 로마행 행선에 동행한 의사 누가 등등 수 많은 대적 가운데서도 몇 명 안되는 바울의 동역자로 바울이 복음을 전하는데 자기들의 인생을 온전히 걸어 오늘날 까지 이렇게 나에게 까지 복음을 받고 살게 하는데 일조를 하신 하나님 나라의 보석과 같은 사람들이다.

 

나는 그 동안 내 인생에서 내 잘난 맛으로 살았었다. 에수를 믿는다 하면서 내 마음에 예수를 간절히 찿고 바라보고 내 인생의 주인으로 왕으로 인정하며 살지를 않았다. 지금도 예수님은 내 안에 마음에 주인으로 계셔야 하는데 내 중심 밖에서 손님으로 서성거리게 하고 있지는 않는지 말씀을 통해 다시 나를 돌아보게 하신다.

 

내가 에수 그리스도를 내 안에 얼마만큼 인식하고 의지하고 사느냐가 핵심이다.

내 문제를 더 이상 사람들 찿아다니며 상담하지 않게 하시고 오직 주님 발 아래 엎드려 주님의 잔잔한 미소로 나를 바라보시며 내가 하나님 나라의 용사로 세워지길 바라보시며 나를 세상의 어떤 풍파에 흔들리지 않는 영혼의 닻으로 주님과 매일 깊어지게 하셔서 주님이 원하시는 소원의 항구로 인도하시며 나의 작은 신음을 감싸 주시는 에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은혜를 오늘 주일 아침에 간구하며 소망하게 하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Q.T 가이드 디딤돌 2017.06.01 835
공지 Q.T란 무엇인가? 디딤돌 2017.06.01 183
26 예수님의 마음속에 있는 크고 으뜸이 되는 자, 막 10:32-45 [1] 박상희 2019.01.30 30
25 예수님의 결혼관, 막 10-1-12 [2] 박상희 2019.01.28 39
24 " 누가 크냐 ? ", 막 9:30-37 박상희 2019.01.26 20
23 십자가 부활 영광 [2] Esther 2019.01.24 20
22 빛 되신 예수님의 관심과 시선, 막 9:2-13 박상희 2019.01.24 20
21 내가 져야할 십자가, 막 8:27-9:1 박상희 2019.01.23 15
20 영적인눈(마가복음 8:14-26) [3] Esther 2019.01.22 45
19 내 안에 있는 누룩을 주의하라, 막 8:14-21 [1] 박상희 2019.01.22 30
18 수로보니게 여인의 간절함, 막 7:24-37 [2] 박상희 2019.01.20 38
17 예수님 마음안에 있는 믿음의 본질, 막 7:14-23 박상희 2019.01.19 11
16 에수님이 말씀하시는 본질과 비 본질, 막 7:1-13 박상희 2019.01.18 12
15 물 위를 걸으시는 예수님의 교훈, 막 6:45-56 박상희 2019.01.17 28
14 오병이어의 메세지, 막 6:30-44 박상희 2019.01.16 29
13 세례요한의 일생 , 막 6:14-29 박상희 2019.01.15 40
»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믿음 , 막 5:21-43 박상희 2019.01.13 26
11 거라사인의 귀신들린 자를 고치신 예수님의 관심, 막 5:1-20 박상희 2019.01.12 48
10 겨자씨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 막 4:30-41 박상희 2019.01.11 41
9 세상의 빛 으로 씨 뿌리는 자, 막 4:21-29 박상희 2019.01.10 20
8 예수 그리스도를 알아보는 은혜, 막 3:20-35 박상희 2019.01.09 28
7 예수님의 12제자의 선택 , 막 3:7-19 박상희 2019.01.09 30